맨시티-맨유, 솔샤르의 수비 전술-중앙 봉쇄와 측면 대응

 맨유가 이티하드에서 보여준 수비 퍼포먼스는 훌륭했다. 지난 토트넘전처럼 1선 린가드를 주축으로 한 4-4-2 수비 대형을 이루고 3열 라인이 모두 타이트한 간격을 유지하며 맨시티의 공격 공간을 크게 제한했다. 특히 이날 눈에 띄는 점은 마셜 수비의 영향력이었다. 마샬은 이전 경기에서 수비적으로 불리한 플레이를 보여왔고 볼이 없는 상황에서는 소극적이었으며 넓은 범위를 커버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날 마셜은 달랐다. 이날 맨유는 맨시티에 71.9%의 점유율을 허용하며 대부분의 상황을 수비 상태로 보냈지만 마셜은 이런 경기 구도 속에 녹아들어 린가드와 함께 린가드의 1선 수비를 맡았다. 솔샤르의 동기부여와 전술 모두 승리에 크게 작용한 것이다.

●이번 경기 양팀 선발 라인업-맨시티는 맨유를 어떻게 공략하려 했나

맨시티의 빌드업 형태와 맨유의 1선 수비 맨시티는 공격 때처럼 비대칭적인 백 3 대형을 형성했다. 최후방 라인에서는 LB 앙헬리뉴만 높이 전진했다. RB워커는 하프스페이스를 점유하고 2개의 CB와 3대형을 이뤄 공에 적극적으로 움직였다. 워커는 상황에 따라 중앙으로도 크게 좁혀 늘 공을 받으려 했다. 전방에서는 두 개의 좌우 미드필더가 중앙에 위치하여 스리톱이 넓게 펼쳐져 있다.

반면 맨유는 철저하게 미드필드 13개 지점부터 수비를 시작했다. 4-4-2 대형을 이뤘고 1선에는 CAM 린가드와 ST 마셜이 섰다. 맨유는 1차전부터 적극적으로 수비했다. 투톱은 급하게 압박하지 않고 미드필드 라인을 커버하는 데 중점을 뒀다. 상대 최후방 라인 전진 패스 옵션을 제한해 맨시티가 전방으로 공을 전진시키는 옵션인 CM 로돌리와 LCB 페르난지뉴를 집중 수비했다.

한편 2선의 미드필더 라인은 대인 마킹적 경향을 강하게 띠고 있다. 측면 미드필더인 LM 러쉬포드와 RM 제임스는 상대 윙백을 1v1로 잡았다. 맨시티의 경우 양 윙백을 비대칭적으로 활용하다 보니 래시퍼드가 비교적 중앙지향적인 포지셔닝을 띠게 됐다. LCM 프레드와 RCM 맥토미니는 항상 맨시티의 두 좌우 미드필더를 수비 범위 안에 두고 왔다.

맨시티의 경우 기본적으로 쓰리톱이 넓게 펼쳐져 RCM 데블링과 LCMD. 실바가 상대 중앙 미드필더와 측면 미드필더 사이에 위치한 포지셔닝을 띤다. 늘 그렇듯 이들이 은빛 높은 포지셔닝을 차지하며 ST제스와 스리톱에 가까운 대형을 형성했다. 하지만 맨시티가 앞으로 공을 몰고 전체적인 공격 진영이 전진할 경우 LB 앙헬리뉴가 높이 전진하면서 LS 스털링이 중앙으로 좁혀졌다. 이 경우, ‘LS 스타링 LCMD.’ 실버 RM 데블링’이 상대 미드필더 라인의 각 선수 사이에 위치하였다.

맨시티는 RB워커를 통해 CM로드리가 혼자서 커버하는 3선을 지원했다. 워커는 기본적으로 흰색 3대형을 형성했지만 맨시티가 왼쪽으로 공격을 가하거나 3선에 공간이 생기면 주저 없이 위치를 수정해 포지셔닝을 점유했다.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승리의 근원: 중앙 봉쇄

▲중앙에 공격을 펼치지 못한 맨시티=이날 맨시티는 경기의 거의 모든 상황을 볼 점유 상태로 보냈지만 중앙에 공격을 펼치지 못했다. 맨시티가 이런 문제를 제기한 이유는 크게 두 가지로 꼽힌다. 결론부터 말하면 맨유가 잘한 동시에 맨시티가 잘한 게 아니기 때문이다.

원래 맨시티가 공격 단계에서 보이는 가장 큰 장점 중 하나는 한쪽 진영에서 반대쪽 하프스페이스로 공을 빠르게 전환한다는 것이다. 맨시티는 이를 통해 공을 소유한 하프스페이스에서 시공간적 여유를 확보하고 공을 빠르게 전환했기 때문에 전방에는 많은 공간이 열리게 된다. 달리 말하면 상대 수비진영이 맨시티의 볼 전환 속도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맨시티는 그동안 이 같은 빌드업 패턴을 통해 많은 전진 패스를 내왔다.

맨유는 맨시티의 이 같은 빌드업 패턴을 봉쇄하기 위해 1선 투톱의 적극적인 수비를 활용했다. 앞서 소개한 것처럼 맨유의 투톱은 투톱 라인을 적극적으로 커버해 상대 최후방 라인의 전진 대각 패스 옵션을 제한했다. 이들은 맨시티의 최후방 라인이 하는 빠른 방향 전환에 뒤지지 않았다. RCB 스톤스가 비교적 자유로운 공간에서 공을 받아내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는 CAM 린가드의 폭넓은 수비 범위를 통해 커버하고 있다.

맨시티도 공격 단계에서 큰 문제를 보였다. ST제쥬스의 영향력에 관한 문제였다. 앞서 언급했듯이 맨유는 미드필드 라인이 대인마킹적인 성향을 띠고 있어 1선 투톱 수비의 영향력과 상관없이 중앙에 매우 큰 공간이 노출되는 경우가 많았다. LCM 프레드, RCM 맥토미니가 맨유의 중앙 미드필더-측면 미드필더 사이 지역에 위치한 RM데블링, LMD. 실바를 마킹했기 때문이다. 맨유의 중앙 미드필더는 자연스럽게 간격이 벌어졌고 이는 ST제주스 앞 지역에 공간이 넓어지는 결과로 이어졌다.

사실 이는 맨시티가 공격할 때 좌우 미드필더를 높게 활용하는 본질적인 이유이기도 하다. 주전 공격수 아구에로는 이 공간에서 누구보다 뛰어난 영향력을 행사하며 맨시티 공격을 이끌어 왔다.

하지만 이날 ST제주스는 이 공간에서 아구에로 같은 영향력을 펼치는 데 실패했다. 그는 열린 앞 공간에 대한 인지 자체가 늦어 적극적으로 공을 받으려는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고 설사 공을 받더라도 이 지역에서 공격을 풀어나갈 수 있는 기술적 퍼포먼스가 뒤따르지 않았기 때문이다. 근본적으로 제주스는 공간에 대한 인지 속도 자체가 느렸기 때문에 LCB 맥과이어가 그의 움직임을 쉽게 제어할 수 있었다.

만약 맨시티에 또 다른 스트라이커 옵션이 있었다면 과르디올라는 제주스를 가장 먼저 교체했을 것이다.

– 맨유의 핵심 수비 시스템 : 측면 수비

맨유의 측면 수비 시스템=맨유의 투톱 수비 영향력과 맨시티의 공격 문제가 겹치면서 자연스럽게 이들의 대결 구도는 측면으로만 흐르게 됐다. 맨시티는 대부분의 공격상황에서 측면으로 펼친 날개로 공을 넘겨 상대 윙백과의 1 v1 구도를 만들어냈다. 특히 RSB. 실버의 경우 RB 워커가 중앙지향적인 포지셔닝을 점유했기 때문에 더욱 자유로운 상황에서 LB 쇼와1 v1을 맞이할 수 있었다. (워커의 포지셔닝에 따라 RS 래쉬포드 또한 센터지향적인 포지셔닝을 점쳤기 때문이다. 쇼를적극지원할수없었다.

맨유는 측면 수비 상황에서 3개의 기량적 시스템적 우위를 점해 맨시티의 공격을 완전히 질식시켰다.

첫째는 단순히 맨시티 윙어로 맞는 1v1 상황에서의 우위다. 이날 맨유의 양 날개를 맡은 LB 쇼와RB 왕비사카는 상대 날개를 완전히 봉쇄했다. 이날 완비 고개와 쇼는 각각 9번-2번의 태클을 시도했고 9번-4번의 블록을 성공시켜 맨유의 측면을 성공적으로 지켰다.

둘째는 볼에 가까운 쪽의 미드필더 지원이다. 예를 들어 맨시티가 RSB. 실바에게 볼을 전개하자 LCM프레드는 재빨리 반응하여 RM 데블링을 잡아냈다. LB쇼가 RSB. 실바에 끌려나와 LCB 맥과이어 사이에 자연스럽게 공간을 노출하게 됐기 때문이다. 이는 맨유가 기존 수비 단계에서 중앙 미드필더에 대인 마킹 역할을 부여했기 때문에 가능했다.

마지막으로 맨시티의 크로스 패턴에 대한 대응이다. 맨시티가 측면 크로스 상황에서 보이는 패턴은 패스 쪽에 수적 우위를 형성해 공간을 만들고 거기에 공을 투입해 골을 만들어 내는 것이다. 맨시티는 주로 ST와 볼에서 먼 쪽의 좌우 미드필더, 그리고 반대편 날개를 활용해 퍼포스트 측에 3명의 숫자를 확보한다. 파포스트 쪽에 3명이 있으면 일반적으로 3v2 수적 우위를 형성할 수 있다. 당연하지만 수비팀의 경우 공에서 가까운 쪽의 CB가 크로스 루트를 차단하기 때문에 파포스트 쪽에서 멀어지기 때문이다. 맨시티의 2R 토트넘전 첫 골 장면을 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이날 맨유는 맨시티의 이런 크로스 패턴을 차단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여권 쪽에 많은 숫자를 배치했다. 공에 가까운 쪽 CB와 반대쪽 중앙 미드필더가 깊숙이 밀리면서 파포스트 쪽에 4명의 숫자를 확보한 것. 이날 맨유 CB는 크로스 루트를 차단했고 중앙 미드필더는 미드필더 라인을 지키지 않았다. 맨유는 파포스트 쪽에 충분한 수적 우위를 확보해 맨시티가 공간을 만들지 못하도록 했다.

반면 이로 인해 얇아진 미드필더 라인은 CAM 린가드의 역동적이고 광범위한 활동 범위를 통해 커버했다. 물론 여기에는 한계가 있어 맨시티는 이 공간을 충분히 활용할 수 있었지만 측면 1v1 구도에서 공격이 질식해버렸기 때문에 이 지역을 잘 활용하지 못했다.

반면 LM래쉬포드와 RM제임스는 CAM 린가드가 적극적으로 중앙을 커버해 주었기 때문에 후방 수비 단계에서도 비교적 높은 위치를 차지할 수 있었다. 그리고 이는 곧 수-공 전환 단계에서 보다 공격적인 포지셔닝을 차지하는 결과로 이어졌다. 맨유는 직접 러시퍼드-제임스의 스피드를 활용하거나 ST마셜의 포스트 플레이를 거쳐 역습을 했다.